쓰고 그린 그림책

에니프

2017.07.05 18:00



에니프

[Enif]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에니프는 마지막이 다가오는 걸 느꼈다. 

하루하루, 그날이 가까워질수록 아름다운 결말을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많은 생각을 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무섭고 혼란스러웠지만, 

에니프는 생의 마지막을 겸허히 받아들이기 위해 마음을 추스르고 침실로 들어가 몸을 뉘었다.

에니프는 자신의 침실에서 조용하게, 그리고 편안하게 누웠다. 

큰 의식도 없이 그 어떤 이도 곁에 없었지만, 그녀의 얼굴은 누구보다 밝아 보였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미자르, 알코르

2017.06.28 18:24



미자르, 알코르

[Mizar, Alcor]


“함께인 순간, 비로소 완벽해지는 것” 

눈이 내리는 겨울밤, 미자르는 눈을 밟고 싶어 밖으로 나갔다. 

뽀드득뽀드득, 한 걸음씩 내디딜 때마다 나는 그 소리가 좋아, 미자르는 계속 걸었다. 

쌓인 눈 위를 걷다 자연스레 불이 환하게 켜져 있는 가로등 아래에 다다랐다. 

그런데 가로등 불빛 아래 무언가 희미한 게 보였다. 

가까이 다가가자 누군가 손을 쑥 내밀었다. 투명한 몸을 가진 사람이었다.

“왜 여기에 이렇게 서 있어요?”

미자르가 물었다.

“전 알코르예요. 몸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혼자서는 도저히 움직일 수가 없어요.”

자신도 미자르처럼 눈 밟는 소리를 들으며 걷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며 슬퍼하는 알코르에게 미자르는 손을 내밀어 주었다. 

뽀드득뽀드득, 알코르는 미자르와 손을 맞잡고, 미자르의 발걸음이 내는 눈 밟는 소리를 들었다.

그렇게 눈 오는 날이면 둘은 함께 걸었다. 둘이 함께 하나의 발걸음을 가진 채.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비너스

2017.06.21 22:16



비너스

[Venus]


“아름다움의 반대편에는 외로움이 존재한다.”

비너스는 아름다운 여인이었다. 그녀는 먼발치에서 바라봐도 빛이 났고, 

세상이 어두워지면 그 아름다움은 더더욱 빛이 나 주변을 환하게 만들었다. 

심지어 어떤 날은 밤하늘의 별보다 찬란하게 빛났다. 

그녀는 사람들에게 풍요였고, 사랑이었고, 희망이었고, 동경이었다. 

하지만 그녀의 아름다움은 자신을 외롭게 만들었다. 그녀를 감싸는 강렬한 아우라와 

늘 그녀의 주변을 밝히는 찬란한 빛 때문에 그녀의 곁에 있는 이들은 상처를 받았고, 주변의 모든 것들은 말라버렸다. 

급기야 사람들은 비너스의 빛이 세상 모든 것을 압도한다 생각해 그녀를 악녀로 여겼다. 

끝없는 마녀사냥에 시달리던 비너스는 사람들이 없는 어딘가로 떠나 버렸다. 

그녀가 떠나간 후 태양이 질 무렵, 태양 반대편에서 새로운 별이 세상을 비춰주었다. 

그 별은 달이 뜨는 밤에는 그 어떤 별보다 빛났다. 사람들은 그 별을 보며 비너스를 떠올렸고 ‘샛별’이라 불렀다. 

비너스의 아름다움은 그녀를 세상에 홀로 남겨지게 하였지만, 그 아름다움은 세상을 위해 영원히 빛나고 있었다.



비너스(금성) - 로마 신화에 나오는 미를 상징하는 여신의 이름을 따서 '비너스'라 부르며, 새벽 무렵에 나타나는 금성을 '샛별'이라고도 부른다. 밤하늘에서 태양, 달 다음으로 밝은 천체이며, 표면 온도가 매우 높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알타이르

2017.06.14 14:47



알타이르

[Altair]


“외로움은 끝이 있는 걸까?” 

등에 날개가 달린 채, 알타이르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버려졌다. 

사람들과는 다른 모습 때문에 알타이르는 줄곧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했고, 

그래서 늘 혼자였고, 그 외로움이 익숙해졌다. 

사람에게 상처 입은 마음은 그를 땅에서 살 수 없게 만들었고, 

알타이르는 태양이 떠오른 낮이면 언제나 새하얀 날개를 펄럭이며 하늘로 올라가 하얀 구름을 친구 삼아 마음을 나누었다. 

“세상에 나만큼 외로운 사람이 또 있을까?”

항상 혼자였고, 그래서 사랑이 더 그리웠던 알타이르는 7월 7일, 

하늘이 가장 어두운 밤이 되면 새하얀 깃털이 마치 빛을 뿜어내듯 날개를 펄럭이며 밤하늘을 날아다녔다. 

단 한 번의 반짝임만으로도 서로를 알아볼 수 있는 운명이 자신을 찾아주길 바라며···



알타이르(견우별) - '나는 독수리'라는 의미의 독수리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 여름의 대삼각형에서 꼭짓점에 해당하는 별이다. 동양권 국가에서는 견우직녀 전설에서 유래한 견우성으로 알려져 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귀여운 동물친구들과 함께!

아기자기한 나무들과 올망졸망한 잔디가 어우러진 숲 속에는 베리라는 꼬마곰이 살고 있답니다. 어느 날 꼬마곰 베리는 들뜬 마음으로 아침 일찍 일어나 숲 속 동물친구들에게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라고 물어봐요. 동물 친구들은 다들 베리의 물음에 대답하지만, 그건 베리가 바라는 대답이 아니에요. 오늘이 과연 어떤 날이길래 베리는 아침부터 이렇게 들떠있는 걸까요?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는 아이들의 특성을 재미있게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이 생일에 느끼는 설렘을 귀여운 동물들을 통해 보여주며, 앱을 통해 움직이는 동물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동물친구를 만날 때마다 바뀌는 숲 속 배경은 그림책을 보는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오늘은 설렘 가득한 바로 그날!

아이라면 누구나 설레는 그날, 생일의 이야기가 귀여운 동물들과 만났습니다. 아장아장 들뜬 마음으로 친구들을 찾아가는 베리는 다들 자신의 생일을 알고 있을 거라는 기대를 품고 숲 속을 돌아다니지만, 친구들은 알 리가 없지요. 베리가 낙심할 무렵 엄마가 베리를 불러 물어봐요. “베리야,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

베리는 자신의 나이만큼 손가락을 펴며 자신이 몇 살이 되는 날이라고 얘기합니다. 베리가 자신의 나이를 얘기하는 페이지는 베리의 손가락을 접었다 펼 수 있게 해, 책을보는 아이가 자신의 나이만큼 손가락을 움직이며 대답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으며 아이는 베리에게 감정을 이입해 자신의 나이만큼 베리의 손가락을 펴고, 엄마가 읽어줄 때는 아이의 나이만큼 베리의 손가락을 펴주며, 책을 읽고 난 후 베리처럼 가족 모두 웃을 수 있는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랍니다.





별별별밤

2017.05.29 17:32


별별별밤(별별 이야기가 모여있는 별이 빛나는 밤)




‘저 하늘의 별이 사람이었다면?’

밤하늘에 떠 있는 별들은 저마다 고유의 특성이 있습니다.

이렇게 각각의 별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통해

‘저 별들이 사람이었다면, 아마 이런 사람이 아니었을까?’

라는 독특한 상상으로 40가지의 별을 의인화해 쓰인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입니다.


독특한 상상과 그림으로 만들어진 어른들을 위한 동화

각각의 별들이 인간이 되어 만들어내는 이야기는

우리 인간의 삶이 그러하듯 좋은 일만 있지는 않습니다.

행복한 삶을 살았던 별도 있을 것이고, 불행한 삶을 살았던 별도 있을 것입니다.

인간은 희로애락을 가지고 살아가니까요.

「별별별밤」은 외로움, 마음, 꿈, 관계, 잃어버림, 희생이라는 여섯 가지의 주제와 관련된 이야기가 

한편의 글과 한 장의 그림으로 구성되어, 별자리가 가지고 있는 신화 같은 이야기가 아닌,

별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통해 그 별이 겪었을 것 같은 사연을 작가 특유의 상상력으로 흥미롭게 서술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기능이 첨부된 아트북

털실을 엮어 만든듯한 독특한 그림체는 무채색의 톤으로 그려져 그림책 일러스트 외의,

작품으로써 실내공간을 꾸미기에도 적합한 그림입니다.

각각의 글과 그림에는 절취선이 들어가, 여러 가지 용도로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그림책입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그림책 달

2017.05.19 13:24

귀여운 캐릭터들과 부드러운 털실을 엮어 만든듯한 그림으로 이야기하고 있는 이 책은 잠자기 전 호기심으로 시작해 가지처럼 뻗어가는 상상의 여행을 그리고 있습니다. 어젯밤 끝내지 못하고 잠들었던 여행을 오늘 밤 마무리하고 싶지만 결국, 달나라 여행을 하지 못하고 커버린 어른들, 매일 밤 여행을 떠나지만 잠들어 버리는 아이들, 이들의 희미해진 기억의 조각을 밝혀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4우수출판콘텐츠 선정작 ★
















동물친구와 함께 떠나는 달나라 여행

어느 날 제제는 달이 왜 밤에만 빛나는지 궁금해 친구인 양과 함께 달로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달에 도착한 제제는 달토끼를 통해 달이 어떻게 빛나는지, 왜 밤에 빛나는지 알게 되고, 제제는 달이 밝히는 빛은 자신이 빛나기 위함이 아닌 다른 이를 밝혀주기 위해 빛을 내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됩니다.


달로 떠나는 상상을 했던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 여행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여행을 준비하길 바라며 이젠 달로 여행하지 않는 이들은 어렸을 때의 동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 번 잠들기 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길 바랍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책 달  (1) 2017.05.19
  1. 체질이야기 2017.05.19 14:14 신고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