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감에세이

크리스마스 소원

2017.12.24 15:54


크리스마스를 혼자 보내기 싫어, 태어나서 처음으로 산타에게 소원을 빌어본다.

산타할아버지, 하루만, 단 하루만

.

.

.

.

.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소원  (0) 2017.12.24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빠른 시간

2017.12.17 16:21



벌써 12월 중순이라니... 시간아, 나한테 왜 이러는 거냐...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소원  (0) 2017.12.24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알아도 모른 척

2017.12.10 14:56



날 그냥 모른 척 지나쳐 주길 바랐어.

.

.

.

.

.

[ 짝퉁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아도 모른 척  (0) 2017.12.10
겨울 아침  (0) 2017.12.02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휴일

2017.12.09 14:47



일이다. 휴일이면 

휴... 해야지.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소원  (0) 2017.12.24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겨울 아침

2017.12.02 16:47



매일 아침, 너와 헤어지고 싶지 않아.

.

.

.

.

.

[ 온수 매트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아도 모른 척  (0) 2017.12.10
겨울 아침  (0) 2017.12.02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그 말

2017.11.25 15:26



지금 안 하면 두고두고 후회할 거야.

용기 내서 그 사람에게 얘기해.

.

.

.

.

.

[ 급여 인상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아도 모른 척  (0) 2017.12.10
겨울 아침  (0) 2017.12.02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미련

2017.11.24 21:35



 사람에게 이것만은 꼭 남겼어야 했는데...

.

.

.

.

.

[ 빅엿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아침  (0) 2017.12.02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전송

2017.11.22 13:35


고민하지 말고 용기를 내

.

.

.

.

.

[ 전송 버튼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저녁 식사

2017.11.21 14:57


우린 일주일의 대부분 다 함께 모여 저녁을 먹어요.

.

.

.

.

.

[ 초과근무 석식제공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행복  (0) 2017.11.13

내리막

2017.11.20 22:07



조금만 더 가면 내리막이다 싶어 쌔가 빠지게 올라왔더니 그냥 절벽이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만사형통...  (0) 2017.11.0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