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책


2017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도서





어디선가 무슨 일이 생기면 나타나는 왕팔뚝 아저씨!

아이들에게 한없이 커 보이는 아빠는 무쇠 팔, 무쇠 다리를 가진 천하장사입니다. 거기다 모르는 것도 못 하는 것도 없는 자랑스러운 아빠이지요. 우리 아빠도 옆집의 아빠도 친구의 아빠도 모두가 굵은 팔뚝을 가진 슈퍼맨, 왕팔뚝 아저씨입니다.   

우리 동네 왕팔뚝 아저씨는 아이들의 순수한 눈에 보이는 아빠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학교를 마치고 저녁이면 모이는 동네 친구들, 항상 삼삼오오 모여 놀다 보면 어떤 난관에 부딪히게 됩니다. 그럴 때면 어김없이 퇴근하는 왕팔뚝 아저씨가 나타나 아이들의 해결사가 되어줍니다. 굵은 팔뚝을 가진 만능재주꾼 왕팔뚝 아저씨는 아이들이 커가면서 추억하는 아빠의 모습입니다.

그림북스 일곱 번째 그림책 우리 동네 왕팔뚝 아저씨는 현재의 아이들이 알고 있는 아빠의 모습과 순수했던 시절, 기억 속에 간직해온 아빠의 모습을 담아 추억의 조각을 그려낸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의 눈에는 세상에서 제일 굵은 아빠의 팔뚝

순수한 아이들의 눈으로 보는 아빠의 팔뚝은 어떤 물건도 들 수 있고, 세상 모든 악당도 무찌르며, 못 고치는 게 없는 만능 왕팔뚝입니다. 아빠는 모르는 것도 못 하는 것도 없는, 아이들에게는 세상에서 가장 커다란 존재이지요. 이렇게 만능재주꾼인 아빠의 모습은 아이들이 커가면서 추억하는 아빠의 모습이며, 잊고 지낸 어린 시절 우리가 기억하는 아빠의 모습입니다. 이 그림책은 그런 아빠를 되돌아보며, 앞으로 기억하게 될 든든한 아빠의 모습을 아이들에게 들려줍니다.


도서명 : 우리 동네 왕팔뚝 아저씨
저자 : 
이승환
출판사 : 
그림북스
크기 : 
210x250mm
페이지수 : 
44p
ISBN : 
979-11-953229-6-1
 : 
11,200원

구입처 :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도서,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 도서정보보기








[우리 동네 왕팔뚝 아저씨]

2017년 하반기 세종도서 문학나눔 도서로 선정되었습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하반기 세종도서 문학나눔 선정  (0) 2017.12.08

알비레오

2017.11.22 22:04



알비레오

[Albireo]


“걱정한다 해도, 일어날 일은 일어난다.”

알비레오 형제는 자신들의 앞날이 두려웠다. 

가끔 느껴지는 커다란 그림자가 언젠가 자신들을 해칠 거라는 생각이 가시질 않았다. 

친구들은 날씨가 흐려져 먹구름이 몰려오는 것뿐이라며 안심시켰지만, 

알비레오 형제는 그건 단순한 먹구름이 아니라고 생각했다. 

밤낮으로 불안에 떠는 형제에게 친구들은 말했다.

“우리에겐 따뜻한 집과 튼튼한 지붕이 있어. 아무 일도 없을 거야. 오늘은 편안하게 잠들어도 괜찮아.”

다음 날 아침이었다. 

타다닥, 파삭!

무언가 깨지는 소리와 함께 알비레오 형제와 친구들은 온몸이 뜨거워졌다. 

잠시 후, 그들은 모두 식탁 위로 올라갔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비레오  (0) 2017.11.22
프로키온  (0) 2017.11.16
미라  (0) 2017.09.06
  (0) 2017.08.09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나 혼자 먹을 거야

2017.11.20 10:27




나눔의 즐거움을 일깨워 주는 이야기!

개구쟁이 별이는 엄마에게 받은 사탕을 혼자만 먹으려고 숲 속 여기저기를 돌아다닙니다. 하지만 별이가 가는 곳마다 숲 속의 동물 친구들이 따라와 별이가 뭘 하는지 궁금해하죠. 나무 위의 원숭이도, 볏짚에서 낮잠 자던 돼지도, 산딸기를 따 먹고 있던 너구리도…

별이는 계속 친구들을 피해 다니지만, 평소와 다른 별이의 행동에 친구들은 별이의 이야기를 속닥속닥 나누게 되는데요. 어느새 소문은 숲 속 전체로 퍼지게 되고, 급기야 소문을 들은 숲 속의 모든 친구가 별이를 쫓아가는데요. 과연 별이는 혼자서 사탕을 먹을 수 있을까요?










『나 혼자 먹을 거야』는 나눔의 즐거움과 나눔에서 오는 기쁨을 담고 있는 이야기입니다. 귀여운 꼬마 별이와 사랑스러운 동물 친구들, 아기자기하게 그려진 풍경 속에서 일어나는 소소한 사건이 보는 내내 미소 짓게 합니다.
아이들은 형제, 친구와의 관계가 형성되면서 나눔이라는 것을 배워나가게 되죠. 조그만 음식도 나누면 처음에 가지고 있던 것보다 훨씬 풍성해진다는 걸 알게 되고, 서로 주고받는 나눔은 배가 되어 더 큰 즐거움으로 돌아온다는 걸 느끼게 됩니다.



도서명 : 나 혼자 먹을 거야
저자 : 이승환
출판사 : 그림북스
크기 : 210×250mm
페이지수 : 48쪽
ISBN : 979-11-953229-4-7
값 : 12,000원
구입처 :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도서,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도서정보보기



'쓰고 그린 그림책 > 나 혼자 먹을 거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혼자 먹을 거야  (0) 2017.11.20

알타이르

2017.06.14 14:47



알타이르

[Altair]


“외로움은 끝이 있는 걸까?” 

등에 날개가 달린 채, 알타이르는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버려졌다. 

사람들과는 다른 모습 때문에 알타이르는 줄곧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했고, 

그래서 늘 혼자였고, 그 외로움이 익숙해졌다. 

사람에게 상처 입은 마음은 그를 땅에서 살 수 없게 만들었고, 

알타이르는 태양이 떠오른 낮이면 언제나 새하얀 날개를 펄럭이며 하늘로 올라가 하얀 구름을 친구 삼아 마음을 나누었다. 

“세상에 나만큼 외로운 사람이 또 있을까?”

항상 혼자였고, 그래서 사랑이 더 그리웠던 알타이르는 7월 7일, 

하늘이 가장 어두운 밤이 되면 새하얀 깃털이 마치 빛을 뿜어내듯 날개를 펄럭이며 밤하늘을 날아다녔다. 

단 한 번의 반짝임만으로도 서로를 알아볼 수 있는 운명이 자신을 찾아주길 바라며···



알타이르(견우별) - '나는 독수리'라는 의미의 독수리자리에서 가장 밝은 별. 여름의 대삼각형에서 꼭짓점에 해당하는 별이다. 동양권 국가에서는 견우직녀 전설에서 유래한 견우성으로 알려져 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귀여운 동물친구들과 함께!

아기자기한 나무들과 올망졸망한 잔디가 어우러진 숲 속에는 베리라는 꼬마곰이 살고 있답니다. 어느 날 꼬마곰 베리는 들뜬 마음으로 아침 일찍 일어나 숲 속 동물친구들에게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라고 물어봐요. 동물 친구들은 다들 베리의 물음에 대답하지만, 그건 베리가 바라는 대답이 아니에요. 오늘이 과연 어떤 날이길래 베리는 아침부터 이렇게 들떠있는 걸까요?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는 아이들의 특성을 재미있게 담아낸 그림책입니다. 아이들이 생일에 느끼는 설렘을 귀여운 동물들을 통해 보여주며, 앱을 통해 움직이는 동물캐릭터들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한, 새로운 동물친구를 만날 때마다 바뀌는 숲 속 배경은 그림책을 보는 즐거움을 더해줍니다.














오늘은 설렘 가득한 바로 그날!

아이라면 누구나 설레는 그날, 생일의 이야기가 귀여운 동물들과 만났습니다. 아장아장 들뜬 마음으로 친구들을 찾아가는 베리는 다들 자신의 생일을 알고 있을 거라는 기대를 품고 숲 속을 돌아다니지만, 친구들은 알 리가 없지요. 베리가 낙심할 무렵 엄마가 베리를 불러 물어봐요. “베리야, 오늘이 무슨 날인지 아니?”

베리는 자신의 나이만큼 손가락을 펴며 자신이 몇 살이 되는 날이라고 얘기합니다. 베리가 자신의 나이를 얘기하는 페이지는 베리의 손가락을 접었다 펼 수 있게 해, 책을보는 아이가 자신의 나이만큼 손가락을 움직이며 대답할 수 있습니다. 책을 읽으며 아이는 베리에게 감정을 이입해 자신의 나이만큼 베리의 손가락을 펴고, 엄마가 읽어줄 때는 아이의 나이만큼 베리의 손가락을 펴주며, 책을 읽고 난 후 베리처럼 가족 모두 웃을 수 있는 행복한 날이 되길 바랍니다.





그림책 달

2017.05.19 13:24

귀여운 캐릭터들과 부드러운 털실을 엮어 만든듯한 그림으로 이야기하고 있는 이 책은 잠자기 전 호기심으로 시작해 가지처럼 뻗어가는 상상의 여행을 그리고 있습니다. 어젯밤 끝내지 못하고 잠들었던 여행을 오늘 밤 마무리하고 싶지만 결국, 달나라 여행을 하지 못하고 커버린 어른들, 매일 밤 여행을 떠나지만 잠들어 버리는 아이들, 이들의 희미해진 기억의 조각을 밝혀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2014우수출판콘텐츠 선정작 ★
















동물친구와 함께 떠나는 달나라 여행

어느 날 제제는 달이 왜 밤에만 빛나는지 궁금해 친구인 양과 함께 달로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달에 도착한 제제는 달토끼를 통해 달이 어떻게 빛나는지, 왜 밤에 빛나는지 알게 되고, 제제는 달이 밝히는 빛은 자신이 빛나기 위함이 아닌 다른 이를 밝혀주기 위해 빛을 내고 있다는 걸 깨닫게 됩니다.


달로 떠나는 상상을 했던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 여행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여행을 준비하길 바라며 이젠 달로 여행하지 않는 이들은 어렸을 때의 동심으로 돌아가 다시 한 번 잠들기 전 재미있는 이야기를 만들 수 있길 바랍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림책 달  (1) 2017.05.19
  1.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 감사합니다 !!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