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들리 스콧


에일리언 커버넌트

2012년 개봉한 프로메테우스 속편 에일리언 커버넌트 관람후기를 이야기해 볼까합니다.

아무래도 속편이다 보니 전편과 이어지는 부분이 있어, 프로메테우스에 대해 먼저 얘기하고 에일리언 커버넌트에 대해 소개해 보겠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리들릿 스콧 감독이 만든 SF호러 영화입니다.

전 이런 영화를 잘 안보는데 리들릿 스콧 감독의 작품이라 극장에서 봤습니다.

잔인한 영화를 잘 못 봐요...


이 영화가 개봉할 때 에일리언 프리퀄이다, 아니다 말이 많았는데요. 감독이 프리퀄이 아니라고 했으니 아닌 걸로...

실제론 프리퀄로 만들려고 했는데, 노선을 변경했다고 하네요.


그런데 에일리언과 연결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여러 해석과 제 생각을 종합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엔지니어를 찾아 우주 탐사를 떠나는데, 실제로는 웨이랜드 컴퍼니 회장(가이 피어스)의

영생을 위한 탐사입니다. 웨이랜드 회장은 실제로 나이든 배우가 연기한 게 아니고, 가이 피어스가 노인 분장을 한 것입니다.


영화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의 기원이나 웨이랜드 회장의 영생 등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프로메테우스가 좀 불친절한 영화라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인데, 그렇기 때문에 해석도 여러 가지입니다.

포커스를 두고 봐야할 부분은 인류가 '왜' 만들어 졌나입니다. 이런 저런 해석과 제 생각을 종합한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프로메테우스 첫 장면에 엔지니어가 물약을 먹고 폭포로 뛰어듭니다.

아마도 엔지니어는 자신의 별과 환경이 비슷한 지구를 발견하고 그 곳에 인류를 만들기 위해 

물약을 마시고 유전자 변이를 일으켜 인류가 탄생한 게 아닐까 싶네요.

엔지니어가 인류를 만든 이유는 에일리언의 번식을 위해서 만든 것이라 생각합니다.

에일리언이 탄생하기기 위해서 숙주가 반드시 필요한데, 자신들을 숙주로 만들 수는 없으니 

엔지니어와 유전자가 같은 인류를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 에일리언을 왜 만드는 것이냐는 의문이 생기는데, 아마도 그것은 그들의 생체무기인 것 같습니다.

에일리언을 만들어 전투의 무기로 사용하는 것이지요. 

에일리언을 한 번이라도 보셨으면 아실테지만 정말 살상만을 위해 창조된 생명체이고, 죽이기도 힘들죠. 

이렇게 살상에 효과적인 생체무기의 탄생을 위한 숙주로 인류를 창조한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프로메테우스를 보신다면 아마 영화가 어느 정도 납득이 가는 부분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물론 다른 해석도 있으니, 다른 해석의 관점으로도 보시고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여기까지 프로메테우스의 인류의 기원에 관한 간략 설명이었고, 지금부터 에일리언 커버넌트 후기를 적어보겠습니다.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프로메테우스 10년 후의 이야기입니다.



★★★☆


커버넌트호가 새로운 개척행성을 향해 가고 있는 도중 지구와 환경이 흡사한 새로운 행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 곳에서 보낸 신호가 하필(?) 커버넌트호에 잡히게 되어 선원들은 그 행성으로 가게 되지요.



신호는 10년전 엔지니어의 행성을 찾아 떠난 우주선에서 보내진 신호였고, 

선원들이 도착한 행성은 바로 엔지니어들이 사는 곳이었습니다. 엔지니어의 행성에 도착해 탐사를 하던 선원 중 

두 사람이 포자형태의 알 수 없는 무언가에 노출이 되면서 그들의 몸에서 완전하지 않은 에일리언이 탄생합니다. 

아마도 페이스 허거를 통해 숙주의 몸으로 들어가지 않아서 그런게 아닐런지... 

암튼 두 마리의 에일리언에게 쫓기던 중 10년전에 그 곳에 와 있던 데이빗에게 도움을 받게 됩니다.


그런데 바로 그 데이빗이 유전자 연구를 통해 에일리언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새로운 창조주가 되고 싶었던 것이지요. 



프로메테우스는 인류가 '왜' 만들어지게 되었나에 대해 봐야할 영화라면,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에일리언의 완성형 제노모프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나에 대해 봐야하는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이상 에일리언 커버넌트에 대한 간략 설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