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맛글

알아도 모른 척

2017.12.10 14:56



날 그냥 모른 척 지나쳐 주길 바랐어.

.

.

.

.

.

[ 짝퉁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아도 모른 척  (0) 2017.12.10
겨울 아침  (0) 2017.12.02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전송

2017.11.22 13:35


고민하지 말고 용기를 내

.

.

.

.

.

[ 전송 버튼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말  (0) 2017.11.25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저녁 식사

2017.11.21 14:57


우린 일주일의 대부분 다 함께 모여 저녁을 먹어요.

.

.

.

.

.

[ 초과근무 석식제공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련  (0) 2017.11.24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행복  (0) 2017.11.13

내리막

2017.11.20 22:07



조금만 더 가면 내리막이다 싶어 쌔가 빠지게 올라왔더니 그냥 절벽이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만사형통...  (0) 2017.11.07

타이밍

2017.11.18 21:30


지금도 늦지 않은 걸까?

.

.

.

.

.

[ 자리 양보 ]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전송  (0) 2017.11.22
저녁 식사  (0) 2017.11.21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행복  (0) 2017.11.13
첫 만남  (0) 2017.11.09

막드립

2017.11.17 19:08



아는 여자애가 물었다. "나 향수 뭐 쓰게?"

코를 몇 번 킁킁거리고 대답했다

"정답! 은행 열매 으깨서 발랐지?!"

여자애한테 쌍욕을 바가지로 들었다

연애를 못 하는 놈은 다 이유가 있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만사형통...  (0) 2017.11.07
시간은 거꾸로 간다.  (0) 2017.11.0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