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남자

상남자

2017.09.23 13:14



영하 30도의 추운 겨울. 강원도 전방 보병부대

온수도 제대로 나오지 않던 세면장

훈련 후 온수 따윈 필요 없는 상남자들의 냉수 샤워

다들 몸에 차디찬 냉수를 끼얹으며 여기저기서 외쳐대는 한마디

"할만하네!", "할만하네!", "샤워할만하네!" 역시 상남자들

나 역시 차가운 물에 손을 댄 후 덩달아 외쳤던 한마디. 

"할만하네! 세수할만하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상남자  (0) 2017.09.23
밴댕이 소갈딱지  (0) 2017.09.22
그 말  (0) 2017.09.20
불운  (0) 2017.09.1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