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니프

에니프

2017.07.05 18:00



에니프

[Enif]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에니프는 마지막이 다가오는 걸 느꼈다. 

하루하루, 그날이 가까워질수록 아름다운 결말을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많은 생각을 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무섭고 혼란스러웠지만, 

에니프는 생의 마지막을 겸허히 받아들이기 위해 마음을 추스르고 침실로 들어가 몸을 뉘었다.

에니프는 자신의 침실에서 조용하게, 그리고 편안하게 누웠다. 

큰 의식도 없이 그 어떤 이도 곁에 없었지만, 그녀의 얼굴은 누구보다 밝아 보였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