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리뷰



5.18광주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 택시운전사를 봤습니다.




택시운전사는 다들 아시겠지만 5.18광주 민주화운동을 다룬 영화입니다. 

믿고 보는 배우 송강호 외에도 명배우들이 다수 출연해 영화를 안정적으로 이끌어 갑니다. 독일 출신으로 할리우드에서 활동하고 있는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류준열, 박혁권, 최귀화, 정진영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엄태구 등등의 명품 배우들이 다수 출연합니다.

독일 기자 역할로 등장하는 토마스 크레취만은 전 세계 흥행대작 어벤저스에도 출연한 적이 있습니다. 짧게 출연해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18일에 광주에서 일어난 민주화운동을 우리나라 군대가 무자비한 폭력과 살상으로 진압한 실화를 다룬 영화입니다. 군대도 군대지만 이런 비인간적인 지시를 내리고 은폐하려 한, 재산이 29만 원 밖에 없다는 그 양반이 죽일 놈이라는... 

우리나라 정부는 언론을 탄압해 진실을 조작하고, 광주에서 일어난 일은 광주 외의 지역에는 알려지지 않습니다. 계엄령이 선포되고 시민들에게 실탄 사격을 해 수 많은 사상자가 생기는데도 말이죠. 




광주에서 벌어진 믿기 힘든 일은 해외 언론이 주목하기 시작합니다. 일본에 있던 독일 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는 기자 정신을 발휘해 기자라는 것을 숨기고 우리나라로 들어옵니다. 피터는 서울에 도착해 광주에서 일어난 일을 취재하기 위해 택시를 타고 광주로 달려갑니다. 피터가 탄 택시의 운전사가 바로 만섭(송강호)입니다. 만섭은 거금을 준다는 말을 듣고 피터를 태우고 기분 좋게 광주로 향합니다. 


아무것도 모르는 택시 기사와 진실을 취재하려는 기자와의 여정은 무슨 일인지 광주로 가는 통행로들이 군인들에게 차단되어 녹록지 않습니다. 만섭은 찜찜한 기분이 들어 서울로 돌아가려 하지만, 택시비를 포기할 수 없어 기지를 발휘해 군대의 통제를 뚫고 광주로 들어오게 됩니다. 




우여곡절 끝에 들어온 광주의 모습은 충격적이었습니다. 총성과 최루탄 연기 그리고 고통받는 시민들...  

말도 잘 통하지 않는 독일 기자를 도와주는 광주 사람들과 만섭은 광주의 처참함을 바라보며 절망감에 빠지게 됩니다. 군대의 폭력적 진압 앞에 무력하지만, 피터는 취재를 위해 거리로 달려나가고, 만섭과 광주에서 만난 동료들은 목숨을 걸고 피터를 도와 진실을 알리고자 합니다. 




영화는 작년에 사망한 실존 인물인 독일 기자 '위르겐 힌츠페터'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재구성한 것 같습니다. 택시운전사는 지루할 틈 없이 전개되고, 후반부로 갈수록 영화에 담긴 광주의 분위기는 처절함이 느껴져 먹먹한 기분이 들더군요. 그리고 영화이다 보니 극적인 장면이 몇몇 있는데, 보는 사람마다 느낌이 다르겠지만 저는 살짝 몰입이 깨어지더라고요. 하지만 충분히 잘 만든 영화이고, 많은 사람이 봤으면 하는 마음이 생기는 영화입니다. ★★★☆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밥  (0) 2017.08.13
인테리어 소품  (0) 2017.08.12
영화 [택시운전사] 짧은 후기  (0) 2017.08.12
갑질  (0) 2017.08.11
콧물  (0) 2017.08.11
메일  (0) 2017.08.10

마블의 유쾌한 히어로 영화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2 후기를 간단히 적어볼까 합니다.




1편은 전 서계적으로 흥행이 되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빠르게 막을 내렸죠.

우리나라에서 흥행이 저조했던 이유가 아마도 좀 생소한 캐릭터들과 

배우들의 조합이라 그런지 사전 정보가 부족했던 게 아닐까 합니다.


그렇지만 1편 강추합니다. 상당히 재미있습니다! 마치 우주의 인디아나 존스같은 느낌.


그런데 1편이 극장에서 막을 내린 후 입소문이 퍼져 현재 2편은 순항 중이죠.




1편이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의 맴버들이 모이게 된 배경과 그 맴버들의 활약상을 재미있게 보여주고 있다면,

2편은 각각의 캐릭터들의 사연과 과거, 내면 등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약간 산만할 수도 있는 이야기는 캐릭터들이 펼치는 액션과 개그 덕분에 영화의 재미를 크게 해치지 않습니다.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2는 1편보다 개그가 더욱 가미되고, 캐릭터들의 활약도 돋보입니다.

개인차가 있겠지만 저는 그루트와 욘두가 기억에 남더군요.


그루트야 1편에서도 기억에 남는 캐릭터지만 2편의 베이비 그루트는 자신보다 몸집이 100배는 클 것 같은 

어른(?)들 사이에서 큰 활약을 펼칩니다.




1편과 이어지는 부분이 있어 1편을 예습하고 보시는 걸 추천드리며,

2편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1편을 꼭 보시길 권합니다.


그리고 엔딩크레딧은 5편입니다. 다음편이나 어벤저스에 대한 크레딧은 없고, 그냥 유쾌한 크레딧들입니다.


이상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VOL. 2 였고, 별점을 매겨보자면 ★★★☆ 입니다.


에일리언 커버넌트

2012년 개봉한 프로메테우스 속편 에일리언 커버넌트 관람후기를 이야기해 볼까합니다.

아무래도 속편이다 보니 전편과 이어지는 부분이 있어, 프로메테우스에 대해 먼저 얘기하고 에일리언 커버넌트에 대해 소개해 보겠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리들릿 스콧 감독이 만든 SF호러 영화입니다.

전 이런 영화를 잘 안보는데 리들릿 스콧 감독의 작품이라 극장에서 봤습니다.

잔인한 영화를 잘 못 봐요...


이 영화가 개봉할 때 에일리언 프리퀄이다, 아니다 말이 많았는데요. 감독이 프리퀄이 아니라고 했으니 아닌 걸로...

실제론 프리퀄로 만들려고 했는데, 노선을 변경했다고 하네요.


그런데 에일리언과 연결되는 부분이 있습니다. 여러 해석과 제 생각을 종합해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의 기원을 밝히기 위해 엔지니어를 찾아 우주 탐사를 떠나는데, 실제로는 웨이랜드 컴퍼니 회장(가이 피어스)의

영생을 위한 탐사입니다. 웨이랜드 회장은 실제로 나이든 배우가 연기한 게 아니고, 가이 피어스가 노인 분장을 한 것입니다.


영화 프로메테우스는 인류의 기원이나 웨이랜드 회장의 영생 등이 중요한 게 아닙니다.

프로메테우스가 좀 불친절한 영화라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영화인데, 그렇기 때문에 해석도 여러 가지입니다.

포커스를 두고 봐야할 부분은 인류가 '왜' 만들어 졌나입니다. 이런 저런 해석과 제 생각을 종합한 개인적인 견해입니다.


프로메테우스 첫 장면에 엔지니어가 물약을 먹고 폭포로 뛰어듭니다.

아마도 엔지니어는 자신의 별과 환경이 비슷한 지구를 발견하고 그 곳에 인류를 만들기 위해 

물약을 마시고 유전자 변이를 일으켜 인류가 탄생한 게 아닐까 싶네요.

엔지니어가 인류를 만든 이유는 에일리언의 번식을 위해서 만든 것이라 생각합니다.

에일리언이 탄생하기기 위해서 숙주가 반드시 필요한데, 자신들을 숙주로 만들 수는 없으니 

엔지니어와 유전자가 같은 인류를 만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럼 에일리언을 왜 만드는 것이냐는 의문이 생기는데, 아마도 그것은 그들의 생체무기인 것 같습니다.

에일리언을 만들어 전투의 무기로 사용하는 것이지요. 

에일리언을 한 번이라도 보셨으면 아실테지만 정말 살상만을 위해 창조된 생명체이고, 죽이기도 힘들죠. 

이렇게 살상에 효과적인 생체무기의 탄생을 위한 숙주로 인류를 창조한 것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프로메테우스를 보신다면 아마 영화가 어느 정도 납득이 가는 부분이 있을 거라 생각됩니다.

물론 다른 해석도 있으니, 다른 해석의 관점으로도 보시고 비교해 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여기까지 프로메테우스의 인류의 기원에 관한 간략 설명이었고, 지금부터 에일리언 커버넌트 후기를 적어보겠습니다.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프로메테우스 10년 후의 이야기입니다.



★★★☆


커버넌트호가 새로운 개척행성을 향해 가고 있는 도중 지구와 환경이 흡사한 새로운 행성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 곳에서 보낸 신호가 하필(?) 커버넌트호에 잡히게 되어 선원들은 그 행성으로 가게 되지요.



신호는 10년전 엔지니어의 행성을 찾아 떠난 우주선에서 보내진 신호였고, 

선원들이 도착한 행성은 바로 엔지니어들이 사는 곳이었습니다. 엔지니어의 행성에 도착해 탐사를 하던 선원 중 

두 사람이 포자형태의 알 수 없는 무언가에 노출이 되면서 그들의 몸에서 완전하지 않은 에일리언이 탄생합니다. 

아마도 페이스 허거를 통해 숙주의 몸으로 들어가지 않아서 그런게 아닐런지... 

암튼 두 마리의 에일리언에게 쫓기던 중 10년전에 그 곳에 와 있던 데이빗에게 도움을 받게 됩니다.


그런데 바로 그 데이빗이 유전자 연구를 통해 에일리언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이 새로운 창조주가 되고 싶었던 것이지요. 



프로메테우스는 인류가 '왜' 만들어지게 되었나에 대해 봐야할 영화라면,

에일리언 커버넌트는 에일리언의 완성형 제노모프가 '어떻게' 탄생하게 되었나에 대해 봐야하는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이상 에일리언 커버넌트에 대한 간략 설명이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