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막길

내리막

2017.11.20 22:07



조금만 더 가면 내리막이다 싶어 쌔가 빠지게 올라왔더니 그냥 절벽이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빠른 시간  (0) 2017.12.17
휴일  (0) 2017.12.09
내리막  (0) 2017.11.20
막드립  (0) 2017.11.17
내일  (0) 2017.11.08
만사형통...  (0) 2017.11.0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