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어서 고생

고생을 사라고?

2017.11.01 11:20



젊어서 고생 사서도 한다고? 암만 살 게 없어도 그건 좀... 

차라리 술집에서 골든벨 울리련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은 거꾸로 간다.  (0) 2017.11.04
비 오는 날  (0) 2017.11.03
고생을 사라고?  (0) 2017.11.01
할로윈  (0) 2017.10.30
지겨운 고민  (0) 2017.10.28
쿨하기는 개뿔  (0) 2017.10.27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