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날

지난날

2017.09.16 13:58


가끔 지난날이 후회스러울 때가 있다. 그때 이렇게 반문해 보면 딱히 할 말이 없다.

"그때로 돌아가 봤자 뾰족한 수가 있겠냐?"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운  (0) 2017.09.19
잔치  (0) 2017.09.18
지난날  (0) 2017.09.16
  (0) 2017.09.15
자신과의 싸움  (0) 2017.09.14
뒤끝  (0) 2017.09.1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