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가기 싫다

그 말

2017.09.20 10:43


친구랑 술 마시다 제법 알딸딸해져 그만 들어가자고 했더니

친구가 "오늘 집에 가기 싫다."라고 말했다

그 말은 여자에게 가장 듣고 싶은 말이었다. 쨔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남자  (0) 2017.09.23
밴댕이 소갈딱지  (0) 2017.09.22
그 말  (0) 2017.09.20
불운  (0) 2017.09.19
잔치  (0) 2017.09.18
지난날  (0) 2017.09.1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