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글

좋은 말

2017.10.06 18:13


듣기 싫은 말은 당연히 듣기 싫지만

듣기 좋은 말도 누구한테 듣느냐에 따라서 어떤 때는 그냥 그래.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기  (0) 2017.10.10
영화 후기  (0) 2017.10.07
좋은 말  (0) 2017.10.06
스댕같은 삶  (0) 2017.10.04
명절  (0) 2017.10.03
명절 연휴  (0) 2017.09.30

소원

2017.10.05 10:53



"염소야, 무슨 소원 빌었어?"

"내 딱지 100장으로 늘려달라고. 너는?"

"난 맨날 놀게 해달라고 빌었어."

", 나도 그렇게 빌걸."

"내가 빌었으니까 괜찮아. 헤헤"

", 그렇구나. 헤헤헤"

 

이런 것들이 소원이었던 시절



'괜찮아. 그땐 그랬으니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난  (0) 2017.10.26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스댕같은 삶

2017.10.04 12:40


어른들이 날 보며 많이 변했단다

당연한 일인데 의아하다는 듯 얘기한다

어떻게 몇십 년 전이랑 똑같을 수 있는지... 

내가 스댕도 아니고 왜 안 변하겠소.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후기  (0) 2017.10.07
좋은 말  (0) 2017.10.06
스댕같은 삶  (0) 2017.10.04
명절  (0) 2017.10.03
명절 연휴  (0) 2017.09.30
음모  (0) 2017.09.29

명절

2017.10.03 17:21



내 남은 명, 절반으로 줄어드는 것 같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말  (0) 2017.10.06
스댕같은 삶  (0) 2017.10.04
명절  (0) 2017.10.03
명절 연휴  (0) 2017.09.30
음모  (0) 2017.09.29
삽질  (0) 2017.09.27

명절 연휴

2017.09.30 13:47


무려 열흘이나 되는 명절 연휴

고민이다... 고민이야... 

어디 숨어야 할지 고민이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댕같은 삶  (0) 2017.10.04
명절  (0) 2017.10.03
명절 연휴  (0) 2017.09.30
음모  (0) 2017.09.29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음모

2017.09.29 10:52



요즘은 인터넷 속도만 조금 느려져도 무슨 음모가 있는 것 같다. 

깜빵 가야 될 것들은 빨리 좀 들어가라. 
그래야 마음이 놓이것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0) 2017.10.03
명절 연휴  (0) 2017.09.30
음모  (0) 2017.09.29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상남자  (0) 2017.09.23

주말 아침

2017.09.28 11:11



"오리야, 노올자."
"헤헤, 오늘은 염소랑 뭐 하고 놀지?"

주말 아침, 친구와 놀 생각으로 하루를 시작해.



'괜찮아. 그땐 그랬으니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생각한 대로  (0) 2017.09.07

삽질

2017.09.27 11:13


좋은 예감이 들어 이것도 해보고 저것도 해보고

뭔가 잘 풀릴 것 같아서 여기도 기웃거리고 저기도 기웃거리고

이 짓거리만 3년째다. 썩을.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절 연휴  (0) 2017.09.30
음모  (0) 2017.09.29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상남자  (0) 2017.09.23
밴댕이 소갈딱지  (0) 2017.09.22

주관

2017.09.26 11:49



평론가들의 평이 좋은 영화는 영화를 재미없게 봤어도 

내 수준이 떨어지는 것 같아 재미없다고 말하기 힘들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모  (0) 2017.09.29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상남자  (0) 2017.09.23
밴댕이 소갈딱지  (0) 2017.09.22
그 말  (0) 2017.09.20

상남자

2017.09.23 13:14



영하 30도의 추운 겨울. 강원도 전방 보병부대

온수도 제대로 나오지 않던 세면장

훈련 후 온수 따윈 필요 없는 상남자들의 냉수 샤워

다들 몸에 차디찬 냉수를 끼얹으며 여기저기서 외쳐대는 한마디

"할만하네!", "할만하네!", "샤워할만하네!" 역시 상남자들

나 역시 차가운 물에 손을 댄 후 덩달아 외쳤던 한마디. 

"할만하네! 세수할만하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삽질  (0) 2017.09.27
주관  (0) 2017.09.26
상남자  (0) 2017.09.23
밴댕이 소갈딱지  (0) 2017.09.22
그 말  (0) 2017.09.20
불운  (0) 2017.09.19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