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스트

인테리어 소품

2017.08.12 15:24



오랜만에 책을 샀다. 괴테의 파우스트

인테리어 소품으로 잘 놓아두었다.



'이작가의 찌질한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자친구  (0) 2017.08.14
혼밥  (0) 2017.08.13
인테리어 소품  (0) 2017.08.12
영화 [택시운전사] 짧은 후기  (0) 2017.08.12
갑질  (0) 2017.08.11
콧물  (0) 2017.08.1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