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n

새턴

2017.07.12 12:20



새턴

[Saturn]


“가볍게 생각해.”

토요일을 좋아하는 새턴은 창이 큰 모자를 쓰고 밖으로 나갔다. 

커다란 몸집만큼 마음마저 순수하고 넉넉했던 새턴은 혼자서 여유롭게 사색을 즐기며 오늘도 강 주변을 거닐고 있었다. 

“이렇게 따뜻한 옷을 입고 만나는 차가운 바람은, 꼭 머리를 맑게 해주는 신선한 향기 같아.”

새턴은 기분 좋은 발걸음으로 강가를 거닐며 조용히 읊조렸다. 

그때, 갑자기 불어오는 세찬 바람이 그의 모자를 강으로 날려버렸다. 

새턴은 잠시 생각에 빠지더니 문득, 무모한 생각이 들었다. 

‘물 위를 걸으면 되겠군.’

먼저 한 발을 물 위로 가져가 살짝 올려보았다. 그다음, 나머지 한 발도 물 위로 내디뎌 보았다. 

한 걸음, 한 걸음, 조금씩 물 위를 걷고 있는 새턴, 저 멀리 물 위에 잔잔히 떠 있는 모자를 집어 올리며 말했다.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잖아.”

새턴은 다시 모자를 쓰고 강 위를 여유롭게 거닐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8.09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