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작가


마블히어로 중 가장 인기가 많은 히어로라고 할 수 있는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보았습니다.

간단한 후기를 적어볼게요^^




보기 전 '또 거미한테 물리는 것부터 시작하는 거 아냐?'라는 걱정을 하셨다면 안심하셔도 됩니다.

이미 2002년의 스파이더맨과 2012년에 개봉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에서 피터가 스파이더맨이 되는 과정이

두 번이나 설명되었기 때문에 이번 스파이더맨에서는 간단하게 대사로 훑고 지나갑니다. 그리고 이야기는 피터의 삼촌이 사고를 당한 후부터니다. 영화에서 삼촌의 존재는 등장하지 않고 숙모가 등장하는데 젊어진 숙모가 화제였었죠.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스파이더맨의 기원보다는 스파이더맨이 영웅으로서 성장해 가는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10대라는 연령대에 좀 더 포커스를 맞춘 것 같습니다. 이전의 스파이더맨도 10대부터 시작하지만, 그 연령대의 특성이 덜 부각된 면이 있었다면, 이번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10대 청소년의 성장 영화로 봐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야기의 전개도 앞선 두 스파이더맨과는 다르게 아이언맨인 토니 스타크가 등장해 스파이더맨을 후원 혹은 어른으로서 지도를 해주고 있어, 이전에는 혼자서 문제를 해결하고 다녔다면 이번엔 토니 스타크에게 여러 가지 도움을 받습니다.

어벤저스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이것도 10대라는 특성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청소년의 성장에는 어른의 도움과 가르침이 어느 정도는 받쳐줘야 하는 부분이 있으니 토니가 멘토로 등장하는 게 아닐까 짐작해 봅니다.




시빌워에서 잠깐 등장했던 스파이더맨의 수트가 화제였었는데요, 역시 스타크의 작품입니다.

이전의 스파이더맨 수트는 그냥 몸만 가리는 상징성밖에 없는 수트였다면, 이번 수트는 다릅니다.

시빌워에서 눈만 살짝 움직이는 것밖에 소개가 되지 않았는데 스파이더맨 홈커밍에서는 최첨단 수트라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더군요.

거의 아이언맨 수트 수준이라는... 아이언맨의 프라이데이 같은 인공지능이 내장되어 있고, 스파이더맨 수트의 목소리는 제가 정말 좋아하는 배우인 제니퍼 코넬리가 맡았더군요. 스파이더맨 수트의 기능을 보는 것도 이번 영화의 재미 중 하나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스파이더맨 홈커밍은 10대 청소년이 영웅으로 성장해 가는 이야기입니다.

기존의 스파이더맨과는 설정의 변경이 여러 가지가 있으며, 항상 빌런이 약하다는 평을 들어서 그런지 이번 빌런인 벌처는 연기파 배우이자 젊은 시절 배트맨을 연기한 마이클 키튼이 맡았습니다. 



새로워진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과의 조합 그리고 피터가 성장해 가는 과정을 보는 재미는 아마도 올여름 블록버스터 중 최고의 흥행 성적을 거두지 않을까 싶네요. ★★★★

비의 노래

2017.07.17 21:49





비 오는 날은 세상이 우리에게 노래를 들려주는 날!


톡톡톡, 첨벙첨벙, 주르륵주르륵…, 빗소리는 아이들을 위한 노랫소리

비가 세상과 맞닿을 때 여러 가지 소리를 냅니다. 지붕 위로 떨어질 때, 숲의 나무와 풀 위로 떨어질 때, 아이들이 들고 있는 우산 위로 떨어질 때…, 이 모든 게 비와 세상이 함께 부르는 노래가 아닐까요. 비가 부르는 노랫소리를 듣고 신이 난 세 남매는 우의를 입고 밖으로 나가 동네 한 바퀴를 돌면, 비는 가는 곳마다 다른 노래를 부릅니다. 아이들이 장화신고 뛰어다닐 때는 첨벙첨벙, 나무 위로 비가 내리면 나무는 까닥까닥 흔들거리며 세 남매에게 인사를 합니다. 이렇게 빗소리는 세상의 머리 위로 떨어지며 저마다의 노래를 들려줍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의성어와 의태어로 쓰여진 책

비의 노래는 아이들의 좋아하는 의성어, 의태어로 이루어진 그림책입니다. 이제 말을 조금씩 시작하는 아이와 함께 읽으면 세상에 뿌려지는 비는 이제껏 보아왔던 흐린 날의 비가 아닌, 새로운 모습과 소리를 가지고 있는 비로 다가와 봄비를 마주하게 해줍니다.








봄비를 보며 또 다른 재미를 느끼게 해주는 그림책

봄비가 내리는 날, 세상이 비와 맞닿게 되면 저마다의 소리로 노래를 불러 세 남매는 신나게 뛰어놉니다. 비 오는 날은 평소에 인사 하지 않던 나무가 흔들거리며 인사하고, 냇물은 새로운 소리로 노래를 들려줍니다. 개구리는 뛰어놀고, 처마에는 고인 비가 떨어지며, 가로등은 평소보다 일찍 불을 밝힙니다. 봄비는 이렇게 아이들에게 또 다른 모습과 소리를 보여주고 들려주며, 평소에 보아왔던 세상과는 다른 세상으로 만들어 아이들에게 새로운 놀잇거리를 만들어 줍니다. 세 남매는 이렇게 새로워진 동네를 거닐고 집으로 돌아와 따뜻한 우유 한 잔과 잠자기 전 엄마의 따뜻한 한마디를 들으며 잠이 듭니다. 봄비가 들려주는 노래와 함께.








'쓰고 그린 그림책 > 비의 노래'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의 노래  (0) 2017.07.17

Daily - 031

2017.07.17 13:18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 031  (0) 2017.07.17
Daily - 030  (0) 2017.07.10
Daily - 028  (0) 2017.07.02
Daily - 027  (0) 2017.06.27
Daily - 026  (0) 2017.06.24
Daily - 025  (0) 2017.06.22

새턴

2017.07.12 12:20



새턴

[Saturn]


“가볍게 생각해.”

토요일을 좋아하는 새턴은 창이 큰 모자를 쓰고 밖으로 나갔다. 

커다란 몸집만큼 마음마저 순수하고 넉넉했던 새턴은 혼자서 여유롭게 사색을 즐기며 오늘도 강 주변을 거닐고 있었다. 

“이렇게 따뜻한 옷을 입고 만나는 차가운 바람은, 꼭 머리를 맑게 해주는 신선한 향기 같아.”

새턴은 기분 좋은 발걸음으로 강가를 거닐며 조용히 읊조렸다. 

그때, 갑자기 불어오는 세찬 바람이 그의 모자를 강으로 날려버렸다. 

새턴은 잠시 생각에 빠지더니 문득, 무모한 생각이 들었다. 

‘물 위를 걸으면 되겠군.’

먼저 한 발을 물 위로 가져가 살짝 올려보았다. 그다음, 나머지 한 발도 물 위로 내디뎌 보았다. 

한 걸음, 한 걸음, 조금씩 물 위를 걷고 있는 새턴, 저 멀리 물 위에 잔잔히 떠 있는 모자를 집어 올리며 말했다.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 없잖아.”

새턴은 다시 모자를 쓰고 강 위를 여유롭게 거닐었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7.08.09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Daily - 030

2017.07.10 12:30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 031  (0) 2017.07.17
Daily - 030  (0) 2017.07.10
Daily - 028  (0) 2017.07.02
Daily - 027  (0) 2017.06.27
Daily - 026  (0) 2017.06.24
Daily - 025  (0) 2017.06.22

에니프

2017.07.05 18:00



에니프

[Enif]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에니프는 마지막이 다가오는 걸 느꼈다. 

하루하루, 그날이 가까워질수록 아름다운 결말을 어떻게 맞이해야 할지 많은 생각을 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더 무섭고 혼란스러웠지만, 

에니프는 생의 마지막을 겸허히 받아들이기 위해 마음을 추스르고 침실로 들어가 몸을 뉘었다.

에니프는 자신의 침실에서 조용하게, 그리고 편안하게 누웠다. 

큰 의식도 없이 그 어떤 이도 곁에 없었지만, 그녀의 얼굴은 누구보다 밝아 보였다.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아이_005

2017.07.04 17:05




'뜨문뜨문 그리는 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_005  (0) 2017.07.04
아이_004  (0) 2017.06.19
아이_003  (2) 2017.06.09
아이_002  (0) 2017.05.26
아이_001  (0) 2017.05.21

Daily - 028

2017.07.02 17:12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 031  (0) 2017.07.17
Daily - 030  (0) 2017.07.10
Daily - 028  (0) 2017.07.02
Daily - 027  (0) 2017.06.27
Daily - 026  (0) 2017.06.24
Daily - 025  (0) 2017.06.22

미자르, 알코르

2017.06.28 18:24



미자르, 알코르

[Mizar, Alcor]


“함께인 순간, 비로소 완벽해지는 것” 

눈이 내리는 겨울밤, 미자르는 눈을 밟고 싶어 밖으로 나갔다. 

뽀드득뽀드득, 한 걸음씩 내디딜 때마다 나는 그 소리가 좋아, 미자르는 계속 걸었다. 

쌓인 눈 위를 걷다 자연스레 불이 환하게 켜져 있는 가로등 아래에 다다랐다. 

그런데 가로등 불빛 아래 무언가 희미한 게 보였다. 

가까이 다가가자 누군가 손을 쑥 내밀었다. 투명한 몸을 가진 사람이었다.

“왜 여기에 이렇게 서 있어요?”

미자르가 물었다.

“전 알코르예요. 몸이 점점 사라지고 있어서 혼자서는 도저히 움직일 수가 없어요.”

자신도 미자르처럼 눈 밟는 소리를 들으며 걷고 싶지만, 

그럴 수 없다며 슬퍼하는 알코르에게 미자르는 손을 내밀어 주었다. 

뽀드득뽀드득, 알코르는 미자르와 손을 맞잡고, 미자르의 발걸음이 내는 눈 밟는 소리를 들었다.

그렇게 눈 오는 날이면 둘은 함께 걸었다. 둘이 함께 하나의 발걸음을 가진 채.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턴  (0) 2017.07.12
에니프  (0) 2017.07.05
미자르, 알코르  (0) 2017.06.28
비너스  (0) 2017.06.21
알타이르  (0) 2017.06.14
별별별밤  (0) 2017.05.29

Daily - 027

2017.06.27 13:35




'' 카테고리의 다른 글

Daily - 030  (0) 2017.07.10
Daily - 028  (0) 2017.07.02
Daily - 027  (0) 2017.06.27
Daily - 026  (0) 2017.06.24
Daily - 025  (0) 2017.06.22
Daily - 024  (0) 2017.06.2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