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작가

널 보면...

2017.11.06 13:09



가슴 아팠지만, 그땐 돌아설 수밖에 없었어.

.

.

.

.

.

[가격표를 보고]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행복  (0) 2017.11.13
첫 만남  (0) 2017.11.09
널 보면...  (0) 2017.11.06
옛말이 틀린게 아니더라  (0) 2017.11.05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고?

.

.

.

.

.

그 말 맞더라.






'이작가의 찌질한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타이밍  (0) 2017.11.18
사랑의 속삭임  (0) 2017.11.16
행복  (0) 2017.11.13
첫 만남  (0) 2017.11.09
널 보면...  (0) 2017.11.06
옛말이 틀린게 아니더라  (0) 2017.11.05

장난

2017.10.26 16:33



장난치면 혼난다는 걸 알지만 그래도 장난을 안 칠 수는 없어.

혼나면서도 우린 즐거웠거든.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난  (0) 2017.10.26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웃음

2017.10.19 11:34



"아하하하하하하하"

그게 왜 그렇게 웃겼을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난  (0) 2017.10.26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소원

2017.10.05 10:53



"염소야, 무슨 소원 빌었어?"

"내 딱지 100장으로 늘려달라고. 너는?"

"난 맨날 놀게 해달라고 빌었어."

", 나도 그렇게 빌걸."

"내가 빌었으니까 괜찮아. 헤헤"

", 그렇구나. 헤헤헤"

 

이런 것들이 소원이었던 시절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장난  (0) 2017.10.26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주말 아침

2017.09.28 11:11



"오리야, 노올자."
"헤헤, 오늘은 염소랑 뭐 하고 놀지?"

주말 아침, 친구와 놀 생각으로 하루를 시작해.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음  (0) 2017.10.19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생각한 대로  (0) 2017.09.07

쌍쌍바

2017.09.21 10:44


"... 염소야, 내가 작은 거 먹을 게."

"... 아냐. 이거 너 먹어."

 

양보라는 것을 알기에.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생각한 대로  (0) 2017.09.07
뻥튀기  (0) 2017.08.31

비오는 날

2017.09.14 21:28



"오리야비 온다빗소리 좋지?"

"빗소리는 좋은데 너 그러다 감기 걸린다."

 

비가 내린다.

빗소리를 듣고 있으면 기분이 좋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생각한 대로  (0) 2017.09.07
뻥튀기  (0) 2017.08.31

생각한 대로

2017.09.07 10:58



"나도 너처럼 물 위를 떠다닐 수 있을 것 같아."

"정말?"

", 오늘 아침을 안 먹었거든."

"......"

 

생각하는 대로 될 것만 같았던 그때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원  (0) 2017.10.05
주말 아침  (0) 2017.09.28
쌍쌍바  (0) 2017.09.21
비오는 날  (0) 2017.09.14
생각한 대로  (0) 2017.09.07
뻥튀기  (0) 2017.08.31

미라

2017.09.06 18:54

미라

[Mira]


“시간이 흐른다 해도 잊을 수 없는 기억이 있다.”

이렇게 스산한 가을이면 미라는 언제나 다시 돌아왔다. 지난가을, 그녀는 아무 말도 없이 사라진 후 다시 나에게로 왔다. 돌아온 미라의 눈빛은 흔들렸고 불안해 보였다. 나는 그녀가 이 밤이 지나면 또 사라져버릴 것만 같았다. 미라는 잠을 이루지 못했고, 밥도 제대로 삼키지 못했다. 난 미라에게 무엇을 해줘야 할지 몰랐다. 그렇게 1년이 흘렀다. 변한 건 아무것도 없었다. 

결국, 또다시 가을밤이 찾아오자 미라는 내 곁을 떠났다. 난 미라에게 나와 함께 할 어떠한 믿음도 주지 못했고, 떠나는 미라를 붙잡지도 못했다. 떠나는 사람을 붙잡을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했다. 5년이 지났다. 여전히 변한 건 없다. 다만, 나는 늘 그 가을밤을 후회하며 살아가고 있다.

“나와 함께 할래요?” 

그 한마디만 했다면······





'쓰고 그린 그림책 > 별별별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알비레오  (0) 2017.11.22
프로키온  (0) 2017.11.16
미라  (0) 2017.09.06
  (0) 2017.08.09
루나  (0) 2017.07.19
새턴  (0) 2017.07.12

+ Recent posts